젊은 시절(?),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약 20년 전에 회전초밥 집이 유행처럼 번졌던 적이 있었습니다. 당시에는 반짝하더니 사라져 버렸죠. 초밥을 좋아하는 짠이아빠는 얼마나 아쉬웠는지 모릅니다. 당시의 회전초밥 집에서는 일식 집과는 비교되지 않을 만큼 저렴한 가격에 초밥을 먹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저렴한 초밥 집이 없어지고 나서는 일본에 출장을 가거나 놀러 가면 늘 회전초밥 집에 들려 원 없이 먹고는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대기업들이 회원초밥에 뛰어들더군요. 오호라… 그러더니 결국 회전초밥 집이 자리를 잡더군요. 일단 성공적일 수 밖에 없었던 것은 요지에 매장이 오픈 되었고, 또한 가격이 장난이 아니기에 객단가가 잘 나왔을 겁니다. 젊은이들이 많이 가는 패밀리 레스토랑 수준에 버금가지 않았을 까도 싶습니다. 하지만 초밥 집은 할인이라는 게 없으니 수익성이 좋았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2004년 오사카에서 100엔 회전초밥 집을 갔을 때 받은 충격은 정말 신선했습니다. 국내 초밥은 기본이 3,000원 정도입니다. 100엔이면 당시 기준으로 1,000원이었습니다. 지금은 더욱 저렴한 편이 되었지만 말입니다. 그렇다고 그 집이 냉동회를 쓰냐? 아닙니다. 물론 100엔으로 파는 시간대는 특정 요일, 특정 시간에만 베풀지만 그래도 평상시에는 150엔 균일을 보고는 참.. 합리적이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나서 국내에서 회전초밥 먹으려면 이건 무슨 일식집도 아닌데 회전초밥을 비싸게 주고 먹어야 할 이유가 별로 없더군요. 하지만 분당 서현동에서 드디어 발견했습니다. 150엔 초밥 집을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당 서현동에 위치한 스시아라

일본에 있는 150엔 회전초밥 브랜드인 '스시아라'가 바로 그곳입니다. 이 브랜드는 아쉽게도 일본 브랜드입니다. 소개 자료에 의하면 ㈜마린사라고 일본에 142개 점포, 미국에 8개 지점을 가지고 있다고 하더군요. 더구나 자스닥에 상장까지 되어 있는 회전초밥 전문점이라고 합니다. 정말일까? 정말입니다. ^^ 모든 초밥이 1,500원입니다. 그렇다고 대충 흉내만 내냐?.. 아닙니다. 웬만한 초밥 집에 있는 메뉴는 다 있습니다. 장어도 있습니다. 물론 중요한 것은 맛입니다. 음, 정확히 말하면 1,500원 정도의 수준은 합니다. 그 이하의 맛은 아니며 어떤 것들은 럭셔리 회전초밥 집보다 괜찮은 것도 있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롤부터 새우까지 잘 먹더군요. ^^

이날은 짠이 저녁을 위해 포장을 해왔습니다. 포장해주시는 분도 아주 친절했으나, 2층이라서 그런지 손님들은 그다지 많지 않더군요. 이러다가 간만에 나온 합리적인 가격의 회전초밥 집이 없어질까 봐 걱정이 되더군요. 짠이도 잘 먹었습니다. 모든 것이 1,500원이다 보니 계산할 때 10% 부가세가 붙는다는 것 알고 가시기 바랍니다. 럭셔리 회전초밥에 비해서는 조금 떨어지지만 백화점 식당가에 있는 초밥보다는 괜찮았고요. 먹을 만 한 것 같습니다. ^^

위치는 분당 서현동의 교보문고 쪽 상가 부근입니다. (아마 스타벅스 부근이었던 것 같습니다, 밤에 가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하.. 스타벅스 바로 위군요.. ^^

 

Posted by 짠이아빠 트랙백 0 : 댓글 12